그래프게임 신비로운스크린샷모음아이보고가니?`_< > 고객센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고객센터

신비로운스크린샷모음아이보고가니?`_<

페이지 정보

작성자 ashpvrrn66172 작성일18-04-13 16:34 조회170회 댓글0건

본문

어린 골프선수와 그 부모는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가야 하는 관계다. 선수는 “부모님이 없으면 불안하다”고 말하고, 부모는 “우리가 있어야 우리 애가 잘한다”고 믿는다. 기우에 불과한 것 같다. 인간은 동물과 달라 언제나 위기에서 벗어나고, 또 그 위기를 통해 거듭난다. 인류가 멸종하지 않은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위기를 극복할 줄 알기 때문이다. 골프만큼 다양한 위기에 봉착하는 스포츠도 없다. 위기를 탈출하기 위해 생각하고, 연구하다 보면 어느새 성취감은 배가 된다. 나를 식물에 비유한다면, 아마도 무와 닮았으리라. 무가 이기적이라고 했지만, 그 이기심이 내 모습과 닮아 있어 싫어할 수가 없다. 그렇다고 음식의 맛을 맛깔나게 돋우는 무처럼 잘나지도 못하다. 그러나 인간이 무와 다른 점인 행위를 선택할 수 있다는 걸 알고 있다. 현재의 삶은 자신이 매순간 행한 선택의 결과이다. 내가 부모님께 알게 모르게 저지른 행위나, 많은 사람이 부모 봉양을 꺼리는 일 또한 당신의 선택에 달린 것이다. 법정의 “과거도 없다. 미래도 없다. 항상 현재일 뿐이다.”라는 문장은 지금 이 자리, 현재의 삶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한다. 과거를 지울 순 없다. 그러나 앞으로 똑같은 실수를 범하지 않으며, 또 다른 과거에 후회를 줄이는 일이다. 그러기에 무에게 바치는 나의 애증은 지속되리라. 윤동주의 고향이 박경리 대하소설 『토지』에도 등장하는 룽징(龍井)이다. 일송정 푸른 소나무가 자라고 해란강이 광활한 평야를 가로지르는 고장이다. 중국 지린(吉林)성 옌볜(延邊) 조선족자치주에 속한다. 그 뒤 10년이 지났을 때, 이 지천은 호남 어느 여관에서 그 기생의 옛친구인 또 하나의 기생을 만났다. 이 여인은 10년 전 친구의 방벽에 쓰였던 한시(漢詩)를 감명 깊게 읽었다고 말했을 뿐 아니라, 그 시를 한 자도 틀리지 않고 암송하였다. 몸과 마음이 지칠 때면 나는 이 영화에 나온 장면들을 자꾸 떠올렸다. 몸이 지친 날은 카렌과 테니스가 노란 경비행기를 타고 아프리카의 푸른 하늘을 나는 장면을 떠올렸고, 마음이 울적할 때는 광활한 아프리카 초원의 풍광과 그 초원 위에 축음기를 놓고 턴테이블을 돌리던 테니스를 생각했다. 그리고 사랑하는 여인의 머리를 정성껏 감겨주던 그의 모습과 그때 흘러나오던 모차르트의 클라리넷 협주곡 2번의 선율을 떠올리곤 했다.카렌, 그녀는상처보다 외로움을 더 두려워했다. 카렌의 남편은 결혼식 다음날 사냥을 떠나 며칠 째 돌아오지 않았다. 숲속에서 비에 흠뻑 젖은 채 남편을 기다리는 그녀는 젖은 날개를 펴보려고 파닥이는 한 마리 산새처럼 보였다. 기약 없는 기다림이 얼마나 큰 고통인지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며칠만에 돌아온 남편에게 카렌은 짧게 말한다. “당신을 기다렸어요.”라고. 그 말 속에 들어있는 간절함이 어떤 것인지 알기에 저절로 눈물이 났다. 빈방에 서 있으니 이승에 벗어 놓고 간 슬픔이 나에게 전이된 듯했다. 생의 어두운 마디마디가 집 안 여기저기 스며든 곳에 엄마를 모신다는 것은 내키지 않았다. 일면식도 없는 전 주인의 영상이 쉽사리 지워지지 않을 것 같아 서둘러 다음 집을 보자며 채근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듣고 계시던 숙부님이 빙그레 웃으신다. 나무 등걸에 불이 붙어 불길은 더욱 확확 타올랐다. 사춘기에 접어들면서 은하는 나의 가슴 깊이 꿈과 별을 심어 놓았다. 1460517261982723.jpg
여울 따라 은하수 잔별떼가 흐르고, 초롱 초롱 눈동자 영롱한 별무리가 반짝인다. 성인용품 성기구판매 성인용품판매 그때엔 참으로 아름다운 향기가 풍겨날 것 같다. 화려하지 않으면서도 보면 볼수록 정갈하고 수수하게 아름다운 하얀색 감자 꽃에서 풍겨 나오는 향기야말로 하나님의 향기가 아닐까? 거기에 나의 정성과 소망이 합해져서 피운 향기이니 나의 향기도 스며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성인 용품 가게 애널 자위 어느 날이던가. 어머니의 옷가지를 태우고 돌아온 날 밤, 동생들 모르게 실컷 울어보려고 광에 들어갔는데 거기에도 달빛은 쏟아져 들어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그래프게임
m-biotech.co.kr
그래프게임 추천인[SKY] 영국본사인증 아시아라이센스 부스타빗 소셜그래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