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프게임 아름다운모바일웹들어오세요^ㅡ^ > 고객센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고객센터

아름다운모바일웹들어오세요^ㅡ^

페이지 정보

작성자 ashpvrrn66172 작성일18-04-18 14:39 조회212회 댓글0건

본문

이 일화逸話를 떠올리면 나는 언제나 넘치는 생명감을 느낀다. 흔들리는 것들에는 생명이 있나 보다. 아니 생명이 있는 것들은 모두 흔들린다. 물 한 통을 끌어올리는 데에도 출렁거림이란 심한 고통을 수반한다. 통 안에서 저희들끼리 아귀다툼하듯 요동을 친다. 그 출렁거림을 잠재우는 중재자로 나무토막이 필요하다. 그로 인하여 온전한 물 한 통을 길어 올릴 수 있단다. 시선을 창밖으로 돌린다. 햇빛에 눈이 부시다. 평화로운 하늘도 변화무쌍한 얼굴을 갖고 있다. 하늘도 심기가 불편할 때엔 먹구름을 보내고 이내 바람이 불며 서서히 비를 뿌린다. 그러다 성이 나면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집채만 한 폭풍우도 보낸다. 흔들림의 정도에 따라 그의 표정과 몸짓, 모습이 다르다는 걸 경험으로 잘 알고 있다. 에릭 클랩튼의 ‘Tears in heaven'이 천상의 눈물처럼 가슴으로 흘러든다. 허스키하면서도 애상적인 이 남자의 목소리는 슬픔조차도 감미롭다고 착각하게 만든다. 슬픔을 치유하고 위무하는 것이 기쁨이 아니고 슬픔이라는, 삶의 아이러니에 나는 안도한다. 기쁨이 표피적인 것이라면 슬픔은 보다 깊숙이, 진피나 피하조직 어디쯤, 아니면 뼛속 깊이 스며흐르는 것이어서 천천히, 아주 조금씩 분해되고 배출된다. 슬픔에 관한 한 시간만한 명약이 없긴 하지만, 질척거리는 눈물바다에 빠져 속수무책으로 허우적거리거나, 서럽고 유장한 가락을 샤워기처럼 틀어놓고 슬픔의 미립자들이 알알이 씻겨내리기를 기다려보는 것도 대증요법(對症療法)으로 이따금은 유효하다. 쑥스럽기도 하고 자신이 대견스럽기도 했다. 지금도 그렇지만 노래를 잘하나. 솜씨가 좋은가, 맘씨 맵시가 좋아 사람들에게 귀염을 받는가, 건강도 좋지 않아 주눅이 들어 살아왔다. 더구나 시골에서 농사를 짓다가 서울로 올라간 처지라 나의 촌스러움은 수필가로서 어색한 모습이었을 것이다. 당신이 팔아 넘겨지리라는 예수의 예언에 열두 제자 중 유다가 맨 먼저 설친다. 제 발이 저려서 시치미 뗀답시고 속내를 드러낸 유다는 기실 얼마나 순진한가, 나는 순진하지 않았다. 이번에도 책을 건네며 입에 발린 소리로 “ 부끄러운 글 입니다 “ 하긴 했지만 속으로는 콧대를 세웠다. 색다르지 않은 여행기를 받으면 투정할 가치도 없다. 가볍게 젖혀 버렸고 봉도 안 뗀 책들이 쓰레기로 버려진다 해도 남의 일이거니 강 건너 불 보듯 했다. 인간이 강철로 만든 것 가운데 가장 상징적인 대립을 이루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칼과 바늘일 것이다. 칼은 남성들의 것이고 바늘은 여성들의 것이다. 칼은 자르고 토막 내는 것이고 바늘은 꿰매어 결합시키는 것이다. 칼은 생명을 죽이기 위해 있고 바늘은 생명을 감싸기 위해 있다. 그레이스 켈리가 쓰던 화사한 스타일도 괜찮을 것이다. 값이 조금 비싸면 어떠랴. 고향으로 떠나지 못하고 있는 한 척의 작은 배, 그 '고주일계孤舟一繫'는 두보 자신일 것이다. 55세 때의 작품이라고 한다. 그는 오랜 표랑漂浪 끝에 무산巫山에 들어가 은거하고 있었는데 벌써 폐병과 소갈증으로 신병身病이 깊은 후였다. 고향으로 가는 도중 배 안에서 죽으니 나이 쉰아홉. o9AhuUQ.gif
빈 방, 그리고 달빛 알 수 없는 무엇인가 그 때 가슴에 차오르기 시작했다. 누르기 어려운 충일充溢. 아, 어떻게 하면 말로 다 풀어낼 수 있을까. 빈 배와 달빛과 그 허기를, 그래서 아마 그 때부터 달빛은 나의 원형原形이 되었고, 빈 배는 나의 실존을 뜻하게 된 것인지도 모른다. 나는 저 수묵화 속에서 노옹老翁을 빼버리고 아예 빈배로 놔두고 싶었다. 그 위에 달빛만 가득하면 거기에 무얼 더 보태랴. 성인용품 미당의 제5시집 <<동천>>에 실린 이 시로 하여 선운사와 동백꽃이 더욱 유명해졌다고 하는데 1974년에 세워진 시비에는 이곳을 찾은 수많은 사람들의 숨결이 겹겹이 쌓여 또 하나의 선운사 내음을 만들고 있는 것 같았다. 나는 처음 그를 퍽 불행한 존재(存在)로 가소롭게 여겼다. 그의 앞에 설 때 슬퍼지고 측은(惻隱)한 마음이 앞을 가리곤 하였다. 마는 오늘 돌이켜 생각건대 나무처럼 행복한 생물은 다시 없을 듯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그래프게임
m-biotech.co.kr
그래프게임 추천인[SKY] 영국본사인증 아시아라이센스 부스타빗 소셜그래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