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프게임 행복한모바일웹안되용?C_0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유게시판

행복한모바일웹안되용?C_0

페이지 정보

작성자 oytemf38630 작성일18-05-17 07:02 조회188회 댓글0건

본문

그러던 어느 날 저녁, 그 녀석이 또 내 방으로 들어왔다. 색동옷차림 후 첫 번째 방문이었다. 그런데 창문에 앉아 있던 녀석은 놀랍게도 내게 멋진 음악을 들려주기 시작했다. 어차피 빈 술잔에 남은 그런 공허 같은 것들. 한 송이 수련처럼 그렇게 졌으면 싶다. 아니다. 한 송이 수련 위에 부는 바람처럼 먼 눈빛으로만 그냥 그렇게 스치고 지났으면 싶다. 나는 남편 잡아먹은 죄인을 당장 우리 집 낙원에서 추방해 버렸다. 뱀 잡는 땅꾼처럼 그의 목덜미를 잽싸게 틀어쥔 다음 담 밖으로 힘껏 던져 버렸다. 그런데 그 후 그는 다시 우리 풀밭으로 스며들었다. 나는 다시 그의 목덜미를 잡고 담 밖으로 내던지는데 등줄기에 소름이 돋는 것 같았다. 그 후 그는 또 스며들었을까? 확실히 알 수가 없었지만 장발장을 쫓던 경감처럼 그는 결코 먹이를 두고 단념할 녀석이 아니었다. 서구인들은 분수를 사랑한다. 지하로부터 하늘을 향해 힘차게 뻗어 오르는 분수, 로마에 가든 파리에 가든 런던에 가든, 어느 도시에나 분수의 물줄기를 볼 수 있다. 분수에는 으례 조각이 있고 그 곁에는 콩코르드와 같은 시원한 광장이 있다. 그 광장에는 비둘기 떼가 날고 젊은 애인들의 속삭임이 있다. 분수에는 서양인의 마음속에 흐르는 원초적인 꿈의 무지개가 서려 있다. 보지도 아니했고, 오직 어머니의 정성어린 찰밥이 소중했었다. 이것을 메고 문을 식초와 겨자를 넣고 면을 풀어 휘휘 저을 때 코끝으로 산뜻하게 다가오던 내음, 면을 한 젓가락 입에 넣었을 때 매끄럽고 쫄깃한 맛에 미처 육수의 맛이 아쉽지가 않았다. 국수를 몇 첫가락 삼킨 다음 국물을 후루룩 들이켰을 때 사이다처럼 짜릿하던 맛, 입안엔 구수한 뒷맛이 남고 가슴은 서늘했다. 아! 그때서야 냉면을 무척 좋아하는 친구들 몇몇이 떠올랐다. 그 친구들과 함께 이 별미를 즐길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아침마다 눈을 뜨면 맞게 되는 하루, 축복의 보너스 같기도 하지만 때로는 솔직히 말하자면 그 하루해가 조금씩 겨워지기 시작한다. 장거리 여행도 이제는 조심스럽다. 다행히 그 무렵 파리에 있을 때는 고취된 의욕에 건강이 따라주었다. 고통으로 점철된 그들의 삶은 우리에게 삶의 광휘를 보태 주었다. 그 모두가 고통의 늪지에서 피워 낸 꽃들이었다. 나는 그 고통을 생각하며 오르세 미술관에서 고흐의 그림 앞에 오래 서 있었다. 숨찬 붓 놀림, 그의 그림을 보노라면 불꽃같이 휘돌아 치솟는 형상에서 어떤 억압된 분노가 분출되는 듯한 강렬한 인상을 전해 받곤 했다. 그것은 더 이상 남자로서의 욕망이 멈추어 선 자의 변형된 또 다른 성의 에너지가 아니었을까. 그렇다면? 남편의 그림 그리기도 그와 같은 맥락에서 였을까에 생각이 이르자, 갑자기 뜨거운 무엇이 목안에서 치솟는다. 지척에 있으면서 나는 그에 대해 과연 무엇을 안단 말인가"타자他者, 이체이심異體二心의 타인. 81f8191a7d8299f702a13f197d77b706.jpg
가을걷이를 끝내고 새 이엉을 올리던 따뜻한 사람들은 어디로 갔을까. 사람이 좋아 인가에서 때를 묻히며 살던 멧새들은 어디쯤에서 날개를 접었을까. 우리 이엉 얹는 날의 그 아늑하던 광경을 어디서 다시 만날 수 있을라나. 무선딜도 오나홀 파워링 몸이 늙으면 마음도 몸의 속도를 따라야 한다. 가볍지 않은 발걸음을 나는 천천히 옮겨 놓는다. 찌르르 이따끔씩 무릎에 와 닿는 통증, 마음이 앞서는 날은 이래서 몸이 따라 주지 못하고 마음이 미처 몸을 따라 오지 못할 때에는 저만치 앞서 가던 몸이, 걸음을 멈추고 마음을 기다리는 것이다. 그러한 강물과 마주하게 되면 이내 서사정 '逝斯亭' 이 떠오르고 그 다음으로는 '가는 자 이와 같은가' 했다는 공자의 그 말이 생각나곤 했다. 나 또한 발길이 막히면 강가에 나가 '가는 자 이와 같은가'를 되뇌어 보기 몇 번이었는지 모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그래프게임
m-biotech.co.kr
그래프게임 추천인[SKY] 영국본사인증 아시아라이센스 부스타빗 소셜그래프